날것의 파우치 incl. 발색놀이 멋부리기

생각하기 싫은 인간의 파우치
1. 빨리 써버리고 싶은 디올 맥시마이저 & 로레알 189 pink rebellion
2. 서늘한 색감의 에뛰드 PP501 부서지는 로켓 섬광
3. 더바디샵 후지 그린티 핸드크림 & 왓슨스 라블라블랄라 =_= 핸드 세니타이저
4. 독일 dm 에서 산 das gesunde plus 영양제 몇 가지. 외박이 잦아 비상약 파우치가 따로 있다능.
5. 얄쌍해서 좋은 키스미 히로인메이크 아이라이너. 이걸로 이케아 의자 페인트 벗겨진 부분까지 칠했고요 =_; 
6.어퓨 보노보노 쿠션은 셀프 조제! vdl 에어 플루이드 v20 + vdl 세레니티 + 차앤박 SOS 퀵 수딩 마스크에 붙어있는 앰플 
(마침 에센스가 없었는데 포착!! 시트마스크는 걍 샘플지를 천쪼가리에 쏟은 것 아니겠습니꽈. 하룻밤 치덕치덕 할 거 좀 나눠먹자고요)
정작 제일 많이 쓰는 갸스비 기름종이는 백팩 앞주머니에. 
 생각하기 싫을때 (i.e. 매일) 쓰는 용도의 아르데코 듀오.
top: 350 글램 그레이 베이지 - 은은한데 존재감 빠밤 너는 쿨톤의 친구
bottom: 208 엘리건트 브라운 - 진한 갈색인줄 알았는데... 잡아내기 굉장히 힘든 색. 눈에 올리면 짙어지는??
clockwise: 에뛰드 체리블라썸 나잇
자연광에서 발색해보니 은근히 웜톤같네. 1번은 더 핑크끼가 돌고, 3번은 매트 같은데 파란펄이 총총 박혀있다. 
벚꽃 음각 귀여운데, 하필 내가 잘 쓸 3번에 찍혀있어 ㅜㅜ 죄송합니다 일부러 살살 문질렀어요 ㅜㅜ
top: PP517 바이올렛 베이비 - 너 보라색 아니었니. 그래도 매트한 회갈색 위에 얹어주면 꺄하 >.<
middle: GR710 얼리 썸머 가든 - 예쁘고 또 애매하지만, 금갈색이랑 섞어서 봄에 잘 쓸듯.
bottom: GR713 포레스트 미스테리 - 잘잘한 파랑 초록 은색 펄이 촤륵... 라인 풀어주는 용
에뛰드 비 마이 유니버스 PP501  부서지는 로켓 섬광
고무 팁이 그지같아서 삼각존에 바르기는 어렵다 =_= 눈꺼풀에 올리고 문질러서 글리터를 잘게 깨주면 예쁨. 
top: 삐아 피넛블로썸 - 미친듯이 회끼를 흡수하는 내 피부. 덧바르니 쿨톤 쉐이딩의 대명사가 맥 소바같이 나오는 효과.
bottom: 더밤 메리 루머나이저 - 풍성한 솜털이 너의 영롱함을 분산시켰구나 -.-

첫 공병 리뷰에서 카멕스는 질렸으니 시간이 지나면 보자고 했죠.
i'm back b***h
애플튜브 되시겠다. 다만 청량하거나 상큼함과는 거리가 멀다는게 함정. 롯데샌드 파인애플 향임.
요즘 손끝이 상처투성이라 머리 감기도 힘들고, 일거수일투족이 어설프다 ㅜㅜ 정말 너무 아파서 인생 처음으로 핸드크림을 샀음. 
너덜너덜한 손을 오므리고 출국 심사를 광속으로 clear, 면세 록시땅 쳐들어감 -> 시어버터 향이 좋았던 걸로 기억 -> 
150ml 재고 있나요 하며 발라봄 -> 베이비파우더 향이 퍼지다가 동물의 젖 =_;; 냄새로 녹아내림 -> 
하필이면 유제품 냄새에 극 극 극 민감 -> 못 참겠어서 손 싸매고 그냥 나옴. 
도착한 다음날 더바디샵이 2개 15불 행사여서 후지 그린티랑 모링가 향으로 골랐다. 
여기 시어버터는 향이 록시땅보다 약했지만 특유의 스팀밀크 냄새는 어쩔 수 없음... 난 그냥 시어버터가 안 맞나봐 ㅜㅜ
화장실 허세템 마비스 아쿠아틱 민트 개시
가장 추천하는 재스민 향은 엄마가 쓰시는 중. 텁텁하지 않아 좋지만 입안에서 너무 묽어져서 별로.
난 좀 화끈얼얼한 걸 좋아하는데, 아요나 ajona 를 따라갈 자가 없음.
인간한테 들려 강제로 꽃 감상을 하게 된 고양이. 내려놔랏.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