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 결산

초록창에서 일기 쓰느라 본가인 이글루스에 너무 소홀해졌다..


레페토 지지 유광 레드
풀앤베어 반바지
검은 스타킹
보세 셔츠

스타킹 반바지 조합은 중딩같아서 해본 적 없는데 마음에 듦. 캔디같은게 예뻐서 페이턴트 단화 깔별로 갖추고 싶구요..



시루콧토는 바이오더마, 둥그런 엠보싱은 닦토, 커다란 직사각형 솜은 클워쓸때 사용.

아임프롬 허니마스크는 1시간만 해주고 샤워 마지막 단계에 씻어내는 용도. 올려놓고 잠들었다가 3시간 (...) 후에 깼더니 붉고 간지러워졌다.

바이오더마는 시루콧토에 적셔서 올려준다음 하또무기 젤크림을 덮어서 그 뭐라더라 스킨크림팩 하는데 소량만 써도 좀 탱탱해지는 느낌? 아침 루틴으로 좋음!

얼굴 작은 것도 아닌데 공병이 몇달째 안나오네요 답답 ㅡㅡ 하긴 집에서 노니까..


코가 초예민해서 핸드크림은 거의 쓰지 않습니당. 향이 조금만 안맞아도 하루종일 기분 잡치니까! 더바디샵은 너무 달달하고 진함. 블루베리 라인 그나마 괜찮았는데 단종크리


dhc 립크림 참 물건인데 기름냄새 무엇 ㅡㅡ
개인적으로 멘톨향을 참 좋아해서 다비랑 무인양품 잘 쓰는데 아주 건조하신 분들한텐 걍 딱풀.
에오스는 예전에 좋아했는데 싸구려 동물모양 립밤보다 제 구실을 못함.

립밤은 하나만 충실히 파기 어려우니까 모든 가방, 파우치, 주머니에 하나씩 넣어두고 써야함.


튜브타입이라 겨울엔 굳었다 여름엔 녹았다 난리부르스지만 립 바르고 슬쩍 올려주기에 좋다.
봉타입 립글로스나 스틱타입 립밤에 색 묻어나는거 극혐 ㅡㅡ


니베아 립버터는 쓰다보면 부분적으로 노래져서 종이로 살살 걷어내고 씀. 요플레 향이 난다.
눅스는 너무 오래됐는데 2015? 2016? 년에 빠리에서 산거라 버리고 싶지 않아..
프레쉬는 야쿠르트 맛이라 좋아하는데 다른 립밤 웬만큼 쓰면 (어느 세월에?) 본품 살 생각.




덧글

  • EuN 2019/05/23 21:39 # 답글

    레페토 지지 예뻐요// 꾸에뚜뚜님 사진보고 급 관심이 갑니다///
댓글 입력 영역